상단로고

뉴스


롯데쇼핑 및 씨에스유통이 대규모유통업 위반 행위에 대해 시정명령과 과징금 391억 1000만원 등 징계를 받았다.

공정거래위원회는 기업형 슈퍼마켓 롯데슈퍼(LOTTE super)를 운영하는 롯데쇼핑 및 씨에스유통의 대규모유통업법 위반 행위에 대해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총 39억 1000만 원을 부과하기로 결정했다.

롯데쇼핑 및 씨에스유통는 다수의 납품업자에게 ▲계약서면 지연교부 행위 ▲정당한 사유 없는 상품 반품 행위 ▲판촉비용부담 사전 서면 미약정 행위, ▲서면약정 없이 납품업자의 종업원 사용 행위 ▲연간거래 기본계약서에 약정 없이 판매장려금 수취 행위 등을 함으로써 대규모유통업법(이하 ‘법’)을 각각 위반했다.

롯데쇼핑은 지난 2015년 1월부터 2018년 4월까지 총 33개 납품업자에게 총 368건의 판촉행사를 실시하면서 사전에 판촉행사에 관한 서면 약정 없이 약 108억 원의 판촉행사 비용을 부담하도록 했다. 

씨에스유통도 2015년 1월부터 2018년 4월까지 총 9개 납품업자에게 총 240건의 판촉행사를 실시하면서 사전에 판촉행사에 관한 서면 약정 없이 약 19억 원의 판촉행사 비용을 부담하도록 하였다. 

공정위 관계자는 “코로나19 위기로 인해 SSM 분야에서도 판촉비, 장려금 등의 비용을 납품업체에게 전가하는 등 유통업체의 불공정행위 증가우려가 커졌다”며 “향후 상생협력을 독려함과 동시에 대형 유통업체의 불공정행위에 엄중 대응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뷰티누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ns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타이틀

많이 본 기사

이전-맨위로

배너영역

foo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