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로고

뉴스


홈쇼핑 방송에 대한 심의·제재가 증가하고 있어 화장품기업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4기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2018년 1월에 출범해 올해 7월까지 홈쇼핑 방송에 대해 총 372건을 심의·제재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중 허위·기만 59건, 부정확한 정보 제공·시청자 오인 등 177건 등 총 236건이 방송의 ‘진실성’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을 받았다. 이어 개별 법령 위반 33건, 부적정한 방법으로 다른 제품과 비교 27건 등의 순이었다.


방통심의위의 홈쇼핑 방송 제재는 1기 134건, 2기 232건, 3기 301건, 4기 372건 등으로 꾸준히 증가했으며 허위·기만적 내용에 대해서는 과징금 등 엄중한 제재조치가 내려진 것으로 분석됐다.


4기 방통심의위 제재내역을 방송사별로 보면 롯데홈쇼핑과 롯데OneTV를 운영하는 ‘우리홈쇼핑’이 63건으로 가장 많았고 CJ ENM 52건, 홈앤쇼핑 47건, 현대홈쇼핑 46건 등이 뒤를 이었다.


세부적으로는 기초화장품을 판매하면서 제품에 함유된 ‘송이버섯 추출물’과는 전혀 다른 ‘송이버섯 균사체 추출물’에 대한 연구 논문을 제시하면서 동일한 효능·효과가 있는 것처럼 시청자를 오인케 한 방송에 대해 ‘경고’를 의결했다.


헤어 트리트먼트를 판매하면서 손상된 머리카락이라도 해당 제품을 바르기만 하면 미용실을 다녀온 것처럼 힘이 생기고 예쁘게 된다고 한 방송에 대해서는 ‘해당 방송 프로그램의 관계자에 대한 징계’가 내려졌다.


최근 홈쇼핑 방송사도 자체심의 역량을 강화하고 소비자 피해 예방에 힘쓰는 등 많은 개선이 이뤄졌으나 관행적인 기만적 상품 시현이나 지나치게 과장된 쇼호스트의 수사 등은 크게 개선되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다.


방통심의위 관계자는 “변화하는 미디어 환경에서 방송이 가질 수 있는 최대의 무기는 바로 신뢰도”라며 “매체환경의 변화가 급격해질수록 공적 매체로서 시청자 신뢰도 확보를 위해 노력하는 것이 방송사로서의 기본 책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뷰티누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ns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타이틀

많이 본 기사

이전-맨위로

배너영역

foo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