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로고

뉴스


축산물 영업자가 화장품법, 약사법 등에 따라 자가품질검사 실험실을 별도로 운영하는 경우 실험실에서 축산물 검사도 가능해진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30일 축산물에 대한 불합리한 규제를 개선하는 ‘축산물 위생관리법 시행령 및 시행규칙’ 일부개정안을 입법예고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개정안의 주요내용은 축산물 영업자가 화장품법, 식품위생법, 건강기능식품에 관한 법률, 약사법에 따라 자가품질검사 실험실을 별도 운영하고 있는 경우, 그 실험실을 축산물 검사에도 공동으로 사용할 수 있다.

또한 ‘식육판매업’ 영업자가 식육부산물을 전문적으로 판매하는 ‘식육부산물전문판매업’을 함께 운영하는 경우, 밀봉한 식육부산물의 보관이나 판매 시 식육판매업 시설과 함께 사용할 수 있다.

아울러, ‘집단급식소 식품판매업자’가 집단급식소에 포장육과 식용란을 영업신고 없이 납품하고 있는데 여기에 우유류도 포함될 수 있도록 개정했다.

식약처는 “안전관 무관한 규제는 개선해 영업자의 경제활동 부담을 줄여주고 소비자에게 안전한 축산물이 공급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뷰티누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ns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타이틀

많이 본 기사

이전-맨위로

배너영역

foo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