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로고

뉴스


5월 이후 캐나다 소매판매가 빠른 회복세를 보이며 활기를 되찾고 있으며, 6월 소매업 판매는 24% 고속 성장을 지속해 코로나19 이전까지 회복이 가능 할 것으로 전망된다.

KOTRA 캐나다 밴쿠버 사무소 김훈수 무역관에 따르면 지난 3월 코로나19 이후 소매판매가 빠르게 활기를 되찾으며 5월 18.7%, 6월 24.5% 고속 성장을 지속하며 코로나19 발발 이전 수준까지 회복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RBC 은행이 자사의 6월 카드이용 실적을 분석한 결과, 6월 소비자 카드 결제 건수와 금액이 전년 동기 수준을 4% 이상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4월에 전년 대비 두 배 가까이 성장한 온라인 쇼핑이 6월까지 ‘붐’을 이어가며 소비 증가를 유도한 것이 주요인이다.

온라인 쇼핑 폭발적 성장, 중장년 소비 크게 늘어

캐나다 소매시장에서 코로나19 이후 가장 눈에 띄는 변화는 단연 온라인 쇼핑의 폭발적인 성장이다. 4월과 5월 온라인 쇼핑 거래액은 전년보다 각각 123.0%, 112.7% 증가했다. 

또한, 4월 월마트 온라인 쇼핑 앱 다운로드 횟수는 1월과 비교해 무려 460%나 폭등했다.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대면접촉을 피하는 캐나다인들이 늘면서 온라인 소비가 폭풍 성장 중이다.

올해 1월 발표된 ‘2020 Canadian e Commerce' 보고서에서 Post Canada는 캐나다 온라인 소비 규모가 연평균 16%의 높은 성장 곡선을 그리며 2023년까지 1000억 달러를 돌파할 것으로 전망했다. 

하지만 이는 코로나19 팬데믹 이전에 작성된 것으로 팬데믹 이후 성장 속도를 고려한다면 1000억 달러 목표 달성 기간은 이보다 더 앞당겨질 전망이다.

온라인 쇼핑이 폭발적인 성장세를 지속하자 시장 점유율을 두고 선두업체 간 경쟁이 더욱 가속화되고 있다. 2020년 7월, 아마존은 오타와에 새로운 45만 평방피트 규모의 물류센터 건설을 시작했다. 세계 최대 온라인 상거래 업체인 아마존이 캐나다에 짓는 13번째 물류센터다. 

며칠 후 월마트도 밴쿠버와 토론토에 최신 자동화 시스템을 갖춘 신규 물류센터를 2개 더 건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Click & Collect’ 온라인 주문 서비스를 캐나다 내 270개 매장으로 확대하고 업계 최초로 일반 판매점과 온라인 전용 소규모 물류센터 기능을 겸비한 하이브리드 매장도 시범 운영할 예정이다. 

이런 가운데 지난해 베이비붐 세대(53~72세)가 캐나다 온라인 쇼핑 시장에서 가장 큰 손으로 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 쇼핑 소비자를 연령대별로 분석한 결과, 베이비부머가 37%로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밀레니얼 세대(24~37세)와 X세대(38~52세)가 각각 28%, 25%의 비중을 차지하며 뒤를 이었다. 

특히 베이비붐 세대는 X세대와 함께 현재 캐나다 인구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으며 소득 및 자산규모에서 최상위 계층에 속할 만큼 경제적으로도 안정된 삶을 누리고 있다. 

중장년층의 경우 전 연령대를 통틀어 가장 바이러스 감염에 취약한 것으로 나타나 하반기 이들 중장년 소비자의 비접촉 온라인 구매 참여는 더욱 증가할 전망이다.

가성비 중심 소비, 브랜드 충성도 하락 가속화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는 것과 비례해 캐나다 소비자들의 브랜드 충성도 하락은 더욱 가속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7월 맥킨지 설문 조사결과 응답자의 약 20%가 코로나19 이후, 꼭 필요한 경우가 아니면 특정 브랜드나 매장을 고집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다시 말해, 이미 10명 중 2명은 익숙한 브랜드 대신 가성비 높은 제품을 선택하는 ‘실속형’ 소비로 옮겨갔다는 의미다.

최근 캐나다 소매시장에서는 실속형 ‘중립고객’이 부쩍 늘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해 구매 활동이 제한되자, 소비자의 구매 가치관이 경험 지향적 ‘즐거움’에서 목적 지향적 ‘단순 활동’으로 빠르게 옮겨가고 있기 때문이다. 

또한, 이들 중 절반가량이 코로나19 이후에도 이 같은 소비패턴을 계속 유지한다고 답해 실속과 가성비를 중심으로 한 소비가 일시적인 현상에 그치지 않고 새로운 소비 트렌드로 정착할 가능성이 그 어느 때보다 높다.

가성비를 따지는 소비 트렌드로 PB(Private Brand, 유통업체 자체상표)의 상품 출시가 활발해지고 브랜드 이미지를 차별화 하는 방식으로 시장에서 입지를 넓혀가고 있다.

KOTRA 김훈수 캐나다 밴쿠버무역관은 “코로나19 이후 캐나다 소비자들의 소비행태가 바뀌고 그동안 익숙지 않던 계층이 소비 시장의 새로운 주력 소비층으로 부상하고 있다”며  “이에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는 우리 기업은 새롭게 떠오르는 소비세력의 성향과 소비패턴을 면밀하게 파악하고 차별화된 전략으로 경쟁업체보다 한발 앞서 새로운 잠재 고객을 더 많이 확보할 수 있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어 “코로나19 이후 무섭게 성장 중인 캐나다 온라인 소비 시장은 소비를 이끄는 세대의 축이 이동했다”며 “기존 시장을 밀레니얼 세대와 Z세대가 주도했다면 이제는 베이비부머와 X세대로 대표되는 중장년층의 온라인 쇼핑 지출이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어 밀레니얼 세대와 Z세대에 집중해온 전략에서 벗어나 이제는, 중장년 세대를 겨냥한 ‘시니어 친화적’ 시장전략을 강화해야 할 때”라고 덧붙였다.

특히 “최근 중장년 소비자들은 과거 젊은 소비자들 못지않게 온라인에 기반한 다양한 채널들을 통해 끊임없이 새로운 브랜드와 상호작용한다는 점을 명심하고, 옴니 채널을 활용해 우리 제품과의 접점을 극대화하는 준비가 필요하다”며 “익숙한 브랜드를 버리고 가성비를 선택하는 중립고객층도 증가세다. 이들은 기존 브랜드 대신 새로운 브랜드 시도에 더욱 적극적이며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할 경우 핵심 소비층으로 부상할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품질이 우수한데도 낮은 인지도 때문에 그동안 시장 공략에 한계를 절감했던 우리 중소기업에는 더없는 기회”라며 “코로나19 이후 현지 기업들도 중저가 PB 상품을 잇따라 출시하며 시장 공세를 강화하고 있는 만큼, 우리 기업들도 이에 대응하기 위한 가격과 품질에서의 확실한 차별화 전략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뷰티누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ns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타이틀

많이 본 기사

이전-맨위로

배너영역

foo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