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로고

뉴스


부산·경남지역 면세점에서도 화장품이 가장 많이 판매되며 K뷰티가 위력을 발휘하고 있다.


부산본부세관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국내 면세점 매출이 11조원을 웃돌아 사상최고치를 갱신한 가운데 부산·경남지역 면세점도 올해 상반기 매출 4504억원으로 사상 최고의 매출액을 기록했다. 지난해 하반기 매출인 4012억원에 비해 12.2% 증가한 수치다.


올해 상반기 부산시내면세점 및 김해출국장면세점 등의 구매액은 외국인 63만명이 2515억원, 내국인 166만명이 1988억원으로 나타났다. 국적별로는 중국인과 일본인이 각각 1·2위를 차지했다.


부산지역 면세점 올해 상반기 주요판매 품목으로는 화장품·향수, 가방, 담배 등으로 나타났다.


특히 화장품은 전체 매출의 53%를 차지해 가장 선호하는 품목으로 자리 잡았으며 국산화장품이 판매 1·2순위에 이름을 올렸다.


한편 일본 수출 규제 발표 이후 일본 여행객 감소에 따라 내국인 및 일본인단체 매출이 감소하고 있다.


대일여객선만 입출항하는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에 위치한 부산항면세점은 7월 매출이 전월대비 약 18.1% 감소했고 8월에는 전월 매출 대비 27.6%에 그쳤다.


부산본부세관 관계자는 “부산경남지역 면세점업계에서는 이러한 매출 감소에 대한 대응책으로 동남아 지역 등 출국 내국인 대상 프로모션, 대만·중국 VIP 초청 및 프로모션을 통한 외국인매출 활성화를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뷰티누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ns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타이틀

많이 본 기사

이전-맨위로

배너영역

footer